전주객사길 일방통행 전면 시행

지난달 28일부터 객리단길 5개 노선서...내년부터 보행로 확보 사업

전북교육신문 제휴 [ social / 전주 ] 2018년 12월 05일 19시55분51초

 

이색적인 맛집과 카페가 들어서면서 방문객이 급증한 전주객사길(일명 객리단길)의 교통체계가 일방통행으로 바뀌었다.

이에 따라, 불법주정차 차량과 통행차량들이 뒤엉키면서 걷기 불편했던 이곳이 걷기 편리한 길로 탈바꿈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주시는 전주객사1·2·3길 5개 노선(1.7km 구간)의 교통체계개선을 위한 교통시설물 설치를 마무리하고 지난달 28일부터 일방통행을 시행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시는 일방통행이 완전히 정착되면 전주객사길이 사업 취지에 맞게 사람중심의 도로로 탈바꿈돼 보행자가 늘어나고 지역경제도 더욱 활기를 띌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시는 일방통행 시행에 이어 오는 2019년부터 2020년까지 일방통행 시행구간에 국비 10억원 등 총 20억원을 투입해 아직 차선으로만 구분된 보행로에 인도를 설치하고, 불법주정차 무인단속카메라를 설치하는 보행환경 개선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5월부터 지역주민 의견수렴과 관할 경찰서와의 간담회 등 총 9차례에 협의와 관할 경찰서 교통안전시설심의 등을 거쳐 전주객사길 보행로 확보 및 일방통행으로의 교통체계개선을 확정지었다.

김종엽 전주시 생태도시국장은 “일방통행 시행초기 및 보행환경개선사업 기간 동안은 어려움이 있겠지만, 보행자의 안전하고 편리한 통행공간이 확보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걷고 싶은 도로를 만들기 위한 이번 객사길 교통체계 개선사업에 주민과 상인, 관광객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인터넷 전주한옥마을 | 전주한옥마을자치협의회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건산2길 20길 | 대표자 전화: 010.9501.5123
제호: 인터넷 전주한옥마을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190 발행 편집인: 정세량 | 등록일: 2016년 12월12일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