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도로먼지 폭풍흡입차’ 도입

1~2차선 운행하며 미세먼지·유해중금속 청소...이달말 2대 운용

전북교육신문 제휴 [ social / 전주 ] 2019년 05월 07일 22시17분59초

전주시가 ‘도로먼지 폭풍흡입차’를 도입한다. 차량 운행으로 발생된 도로 위 미세먼지를 빨아들여 시민들의 건강을 보호한다는 취지다.

시는 이달부터 전북지역 최초로 ‘도로먼지 폭풍흡입차’ 2대를 운행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이 차량은 도로 가장자리 차선을 따라 운행되던 기존 노면청소차와는 달리 도로 중앙인 1~2차선을 따라 운행돼 도로 미세먼지와 배출가스에서 나오는 유해 중금속을 제거한다.

이는 국립환경과학원이 지난해 발표한 ‘전주시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의 배출현황’ 자료에서 전주지역 미세먼지 발생량의 대부분이 도로 이동오염원과 도로 재비산먼지 등 도로에서 발생한 것으로 조사된 데 따른 조치다.

 

이를 위해 시는 7.5톤 규모의 CNG 도로먼지 흡입차량 2대를 구입한 상태로, 안전교육과 시험운행 기간을 거쳐 오는 27일부터 노선별로 본격 가동할 계획이다.

흡입차량은 교통 혼잡시간을 피하고 뒤따라오는 차량 운전자의 교통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주로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낮 시간대에 운영된다.

운행구간은 △차량 교통량과 인도 보행자가 많은 6차선 이상 도로 △대기오염물질 배출량과 대형화물차량 통행이 많아 대기환경이 열악한 팔복동 공업지역 등으로, 노선별 주2회 정도 순회 운영된다. 한 대당 매일 50여km 정도 구간에 대한 먼지 흡입작업을 수행하게 된다.

이 차량은 마모된 자동차 타이어와 브레이크 패드, 배출가스 등 도로 위에 쌓인 미세먼지와 중금속 등 인체에 유해한 오염물질을 차량 밑 진공흡입청소기가 빨아들인다.

흡입한 도로먼지를 내부에 있는 20개의 필터를 통해 걸러내 깨끗한 공기만 배출하도록 제작됐으며, 겨울철에도 도로 결빙 걱정이 없어 사계절 운행이 가능한 점도 특징이다.

전주시 맑은공기추진단 관계자는 “도로 위 미세먼지는 자동차 배출가스와 섞여 대기 중의 미세먼지보다 건강에 더 악영향을 끼칠 수 있는 만큼 도로먼지 흡입차량 도입으로 시민들의 건강과 직결되는 도로 미세먼지를 제거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인터넷 전주한옥마을 | 전주한옥마을자치협의회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건산2길 20길 | 대표자 전화: 010.9501.5123
제호: 인터넷 전주한옥마을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190 발행 편집인: 정세량 | 등록일: 2016년 12월12일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