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국제슬로시티연맹 ‘대상’ 수상

최고상 ‘오렌지달팽이2019’ 영예...도시정책 질 ‘최고’

전북교육신문 제휴 [ social / 전주 ] 2019년 06월 11일 14시31분02초

전주시가 국제슬로시티연맹이 세계 252개 회원도시 가운데 선정하는 ‘2019 국제슬로시티 어워드’에서 최고상인 ‘오렌지 달팽이상(Chiocciola Orange 2019)’을 수상했다.

국제슬로시티연맹은 해마다 ‘국제슬로시티 어워드’를 통해 전 세계 30개국 252개 슬로시티 회원도시 가운데 7개 도시를 선정해 ‘오렌지 달팽이(Chiocciola Orange)’라고 불리는 대상과 △에너지·환경 정책 △사회기반시설 관련 정책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도시정책 △농업, 관광 및 전통예술 보호정책 △지역주민 의식 함양 및 교육 관련 정책 △지역사회 연대 강화 정책의 6개 부문 우수도시를 선정·시상하고 있다.

전주시는 올해 국제슬로시티 어워드에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도시정책’ 분야에 참여했으며, 그 결과 6개 부문 중 최고점의 평가를 받아 최고상을 받게 됐다.

특히 시는 이번 평가에서 △구도심 문화소외지역에 25년 동안 흉물로 방치된 폐산업시설을 재생한 ‘팔복예술공장’ △전라감영 복원 등 조선왕조 뿌리 깊은 터전을 알리는 공간과 주민들이 함께하는 문화 콘텐츠가 있는 도시공간 조성 등에 힘써온 성과를 인정받아 슬로시티 정책에 가장 부합하는 도시정책을 펼쳐온 도시로 인정을 받았다.

전주시는 오는 22일 국제슬로시티 본고장인 이탈리아 오르비에또에서 열리는 국제슬로시티 이탈리아 총회에서 이 상을 수상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해 프랑스 미헝드시에서 열린 ‘2018 국제슬로시티연맹 시장총회’에서도 △전주 세계슬로포럼&슬로어워드 개최 △시민과 함께하는 오순도순 슬로학교 운영 등을 높게 평가받아 지역주민 마인드와 교육 부문의 슬로시티 어워드를 수상한 바 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사람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도시철학인 전주정신을 바탕으로 전주가 세계 슬로운동을 이끌어가는 슬로시티의 수도가 되기 위해 당당히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9 국제슬로시티 어워드 수상도시는 전주시(오렌지 달팽이상)를 비롯해, △이탈리아 트라바코 시코마리오(TRAVACO’ SICCOMARIO, 에너지·환경 정책) △타이완 퐁린(FONGLIN, 지역주민 의식 함양 및 교육 관련 정책) △오스트리아 엔스(ENNS,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도시정책) △폴란드 루바바(LUBAWA, 사회기반시설 관련 정책) △네덜란드 바알스(VAALS, 지역사회 연대 강화 정책) △일본 마에가시시 아카기(MAEBASHI-AKAGI, 농업, 관광 및 전통예술 보호정책)가 각각 선정됐다.






        트위터로 보내기  

   

 
 




  인터넷 전주한옥마을 | 전주한옥마을자치협의회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건산2길 20길 | 대표자 전화: 010.9501.5123
제호: 인터넷 전주한옥마을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190 발행 편집인: 정세량 | 등록일: 2016년 12월12일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