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쌀값 안정 위해 공공비축미곡 1388톤 매입

모악창고서 11월말까지...태풍 피해 벼도 전량 매입

전북교육신문 제휴 [ social / 전주 ] 2019년 10월 31일 17시19분01초

전주시가 쌀값 안정을 위해 2019년도 공공비축미곡 매입에 나선다.

시는 31일부터 11월 중순까지 전주농협 모악창고와 북전주 농협 성덕창고 등 4곳에서 2019년산 공공비축미곡 1388톤과 현재까지 접수된 태풍 피해 벼 346톤을 매입할 계획이라고 31일 밝혔다.

올해 공공비축미곡 매입품종은 신동진·새일미 2개 품종으로 매입물량은 전년보다 5.2%(76톤) 감소한 물량이다. 이는 올해 배정기준인 전년도 매입실적(45%)과 벼 재배면적(25%), 논 타작물 재배실적(30%) 등이 반영된 것으로, 벼 재배면적과 논 타작물 재배사업 참여 실적이 높은 전북도내 타 시군에 비해 다소 줄었다.

특히 시는 올해 3차례 태풍으로 인한 벼 쓰러짐 피해와 수확기 잦은 강우로 인한 수발아 및 흑·백수 피해 등 태풍 피해를 입은 벼 생산 농가의 손실을 최소화하고 시중에 저품질 저가미 유통을 방지하기 위해 피해농가가 희망할 경우 피해 벼를 전량 매입키로 했다.

피해 벼는 건조벼로 매입하며 쭉정이가 많은 점을 고려해 40㎏ 단량 포대에 알속무게 30㎏, 800㎏ 단량 톤백에 알속무게 600㎏ 방식으로 매입하고, 품종제한 없이 매입 기일을 별도 지정해 피해품만 매입할 예정이다.

피해 벼 가격은 잠정 등외 A·B·C 3개 등급으로 나뉘며, A등급은 공공축미 1등급의 76.9%, B등급은 64.1%, C등급은 51.3% 수준이다.

최종 매입가격은 수확기(10~12월) 산지 쌀값을 반영해 오는 12월중 확정되며, 연말에 지급된다. 단, 출하 농업인의 수확기 자금 상환을 위해 중간정산금(공공비축미=3만원/40㎏, 태풍피해벼=2만원, 30㎏)의 중간정산금은 수매 직후 지급된다.

송해인 전주시 친환경농업과장은 “공공비축미와 태풍 피해 벼 매입을 차질 없이 진행하여 출하 농가의 불편이 없도록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농협 등 유관기관들과 긴밀히 협조하여 추진하겠다”면서 “특히 매입 검사장 내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출하 농업인 및 지게차 운전자 등 매입검사 종사자의 사고 예방에도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인터넷 전주한옥마을 | 전주한옥마을 비빔공동체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건산2길 20길 | 대표자 전화: 010.9501.5123
제호: 인터넷 전주한옥마을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190 발행 편집인: 정세량 | 등록일: 2016년 12월12일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 정세량 010-9501-5123 / jungcell@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