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지도서관, 가야·후백제 역사문화 강연 진행

총 10회에 걸쳐 ‘동북아 문물교류 허브, 전북의 고대문화 복원 프로젝트’를 주제로 강연·탐방 진행

전북교육신문 제휴 [ social / 전주 ] 2020년 06월 22일 20시03분10초

전주가 도읍이었던 후백제와 전북 동북지역의 가야 문화를 알 수 있는 강연과 탐방프로그램이 펼쳐진다.

건지도서관은 문화체육관광부의 ‘길 위의 인문학’의 일환으로 다음 달부터 9월까지 ‘동북아 문물교류 허브, 전북의 고대문화 복원 프로젝트’를 주제로 인문학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다음 달 2일 첫 강연을 시작으로 강연 6회, 탐방 3회, 후속모임 1회 등 총 10회에 걸쳐 무료로 실시된다.

주요 내용으로는 △철기문화 바닷길 전래와 초기 철기문화 융성 △백두대간 양쪽에 화려하게 꽃피운 가야문화 △유적과 유물로 이해하는 후백제 역동성 등 3개 주제로 진행되며, 강연과 함께 국립전주박물관, 남고산성, 오목대 등도 탐방한다.

신청을 원하는 시민은 전주시립도서관 홈페이지(lib.jeonju.go.kr)를 통해 접수하거나 건지도서관(063-281-6602)으로 전화 접수하면 된다.

이와 관련 시는 올해 ‘길 위의 인문학’ 프로그램으로 송천·아중·평화·서신도서관에서도 코로나19로 인한 미래 변화 등 다양한 분야의 주제의 강연을 실시할 계획이다.

건지도서관 관계자는 “강의 및 탐방 프로그램을 통해 시민들이 그간 알지 못했던 전북 고대문화의 중요성을 직접 느끼고 체험할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인터넷 전주한옥마을 | 전주한옥마을 비빔공동체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건산2길 20길 | 대표자 전화: 010.9501.5123
제호: 인터넷 전주한옥마을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190 발행 편집인: 정세량 | 등록일: 2016년 12월12일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 정세량 010-9501-5123 / jungcell@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