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암·인후·송천도서관, 책 놀이터 공사 위한 임시 휴관

내·외부 모든 시설을 비롯해 상호대차·책나래 서비스 등 대출서비스 운영 중단

전북교육신문 제휴 [ social / 전주 ] 2021년 02월 19일 19시23분36초

전주시립 금암·인후·송천도서관이 개방형 창의도서관 조성공사를 통해 생동감 넘치는 책 놀이터로 새롭게 변신하기 위해 다음 달부터 약 7~8개월간 임시 휴관에 들어간다.

금암·인후도서관의 경우 다음 달 2일부터 9월 30일까지 약 7개월간, 송천도서관은 다음 달 8일부터 10월 31일까지 약 8개월간 휴관한다.

3곳의 도서관은 휴관기간 동안 내·외부 모든 시설을 비롯해 상호대차 서비스와 책나래 서비스 등 모든 대출서비스 운영이 중단된다. 도서관에서 빌린 도서가 있다면 도서 반납함을 통해 반납할 수 있다.

개방형 창의도서관은 독서실 같은 열람실과 지나친 정숙을 강조하는 분위기 등 기존의 정형화된 도서관 형태에서 벗어나 어린이를 위한 책 놀이터로 조성되는 게 특징이다. 카페 같은 분위기의 개방형 책상과 다양한 모양의 서가 배치를 통해 온 가족이 독서활동을 즐기며 편하게 쉴 수 있다.

전주시립 도서관 중 가장 오래된 역사를 가진 금암도서관은 지리적 이점을 충분히 활용해 옥상 전망대와 환상적인 뷰를 자랑하는 휴게공간이 조성돼 힐링과 독서를 겸할 수 있는 도서관으로 거듭나게 된다.

인후도서관의 경우 지상 1층은 어린이와 트윈세대를 위한 공간으로 조성되고, 전체적인 개방감을 주기 위해 2층 로비를 전면 통창으로 구성키로 했다. 또 1층 유아실과 2층 자료실 공간은 회전 서가 등을 활용해 독특한 도서관으로 만들어진다.

송천도서관도 유아와 어린이부터 성인까지 온 가족이 한데 어우러질 수 있도록 각 공간의 단절을 없애고 유기적으로 연결해 개방감을 극대화하는 내용으로 공사가 진행된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2019년 평화도서관에 이어 올 1월에는 삼천도서관을 개방형 창의도서관으로 재개관했다. 향후 시는 순차적으로 시립도서관을 개방형 창의도서관으로 탈바꿈시킬 방침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기존의 정형화된 도서관에서 탈피해 특색을 살린 새로운 공간으로의 변신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도서 대출을 비롯한 기존 도서관 서비스를 이용하고자 하는 시민들은 인근 아중도서관, 건지도서관, 쪽구름도서관을 이용해달라”고 당부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인터넷 전주한옥마을 | 전주한옥마을 비빔공동체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건산2길 20길 | 대표자 전화: 010.9501.5123
제호: 인터넷 전주한옥마을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190 발행 편집인: 정세량 | 등록일: 2016년 12월12일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 정세량 010-9501-5123 / jungcell@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