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복지재단 ‘전주사람’, 전주형 SOS 긴급지원 대상 기준 완화



전북교육신문 제휴 [ social / 전주 ] 2021년 03월 26일 19시47분26초

전주시복지재단 ‘전주사람’(이사장 유창희)은 올 연말까지 ‘전주형 SOS 긴급지원사업’ 대상의 소득기준을 기준중위소득 80% 이하에서 100% 이하로 한시적 완화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갑작스럽게 위기상황에 놓인 취약계층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조치다.

이번 소득기준 변경으로 4인 가구 기준 월 소득이 390만1032원 이하였던 것이 487만6290원 이하로 사업 대상이 많아지게 됐다.

긴급한 위기상황에 봉착한 위기 가구의 경우 이 사업을 통해 생계비와 의료비, 주거비 명목으로 최대 150만 원까지 지급받을 수 있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기타 민간기관으로부터 지원을 받지 못하는 복지사각지대에 우선 지원된다.

지원이 필요한 시민은 주소지 동 주민센터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전주시복지재단 ‘전주사람’ 홈페이지(jjwf.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전주사람’은 법과 제도로부터 혜택을 받지 못하는 복지사각지대를 지원하기 위해 △전주사람은행(긴급 생활안정자금) △사랑나눔 간병 지원(간병부담 경감) △코로나19 복지사각지대 지원 등 다양한 사업을 벌이고 있다.

유창희 이사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갑작스럽게 위기상황에 놓인 전주시민이 증가하고 있으나 기준에 해당하지 않아 도움을 받지 못하는 사각지대가 존재해 기준을 완화하게 됐다”면서 “사회 환경의 변화에 따른 전주시민의 복지욕구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인터넷 전주한옥마을 | 전주한옥마을 비빔공동체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건산2길 20길 | 대표자 전화: 010.9501.5123
제호: 인터넷 전주한옥마을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190 발행 편집인: 정세량 | 등록일: 2016년 12월12일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 정세량 010-9501-5123 / jungcell@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