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달 삼천동에 ‘전주시 외국인노동자 쉼터’ 개소

임시숙식 제공, 통·번역 서비스 및 법무부 연계 조기적응 프로그램 등 지원

전북교육신문 제휴 [ social / 전주 ] 2021년 07월 13일 16시25분37초

갑작스러운 사업장 폐쇄나 실직으로 갈 곳이 없게 된 외국인 노동자들을 위한 임시 거주지 ‘전주시 외국인노동자 쉼터’가 다음 달 삼천동 지역(완산구 쑥고개로 196-154)에 마련된다.

갈 곳 없는 외국인 노동자에게 임시 숙식을 제공하고자 조성되는 이 쉼터에는 남·여 분리가 가능한 방 3개와 화장실 2개, 식당 등이 갖춰진다.

쉼터에서는 임시 숙식뿐만 아니라 외국인노동자를 위한 통·번역 서비스와 법무부와 연계한 조기적응 프로그램 등이 제공된다. 또 법률이나 노무 상담이 필요한 외국인 노동자에게는 전주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나 전주시비정규직노동자지원센터, 전라북도 국제교류센터 등에서 운영하는 서비스가 지원된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달 전주시 외국인주민 및 다문화가족 지원 조례를 개정해 특정 사유로 인해 임시 보호가 필요한 외국인 주민에게 복지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근거를 만들었으며, 쉼터 운영을 위한 수행기관으로 (사)착한벗들을 선정했다.

(사)착한벗들은 지난 2012년부터 제과제빵 기능사 취득반, 바리스타 취득반, 한국어교실 운영 등 다양한 외국인 주민 지원 사업을 펼쳐온 단체다.

민선식 전주시 복지환경국장은 “외국인 노동자는 농업, 건설업 등 다양한 산업현장에서 꼭 필요한 인적자원”이라며 “외국인 노동자들의 인권향상을 통해 지역 일자리 안정화에 기여하고, 외국인 노동자를 고용하는 지역주민의 복지 또한 증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주시 거주 외국인 노동자 수는 1082명으로 전라북도 전체 외국인 노동자 1만1096명의 10%를 차지하고 있다. 전주와 인접한 군산, 익산, 완주에는 5665명이 거주하고 있다.





        트위터로 보내기  

   

 
 




  인터넷 전주한옥마을 | 전주한옥마을 비빔공동체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건산2길 20길 | 대표자 전화: 010.9501.5123
제호: 인터넷 전주한옥마을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190 발행 편집인: 정세량 | 등록일: 2016년 12월12일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 정세량 010-9501-5123 / jungcell@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