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동물과 사람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도시’ 위해 길고양이 급식소 2배 확대



전북교육신문 제휴 [ social / 전주 ] 2021년 07월 15일 15시47분24초

전주시가 길고양이 관련 민원이 많고 캣맘과 주민과의 갈등이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길고양이의 무분별한 개체 수 증가를 막고 길고양이를 돌보는 캣맘과 주민 사이의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올 연말까지 길고양이 급식소 20곳을 추가 설치한다.

시는 지난 2019년부터 전주시청과 한옥마을 주차장, 전북대학교 등에서 길고양이 급식소 20곳을 운영 중으로, 이번 추가 설치로 40곳까지 늘어나게 됐다.

길고양이는 영역다툼과 울음소리로 인한 소음, 쓰레기봉투 훼손 등 각종 생활불편을 일으키고 있는 데다 차에 치어 죽는 개체 수도 증가하고, 길고양이를 돌보는 캣맘과 주민 사이의 갈등도 늘고 있어 사회문제로 부각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시는 급식소 신청 및 자원봉사자 접수를 받아 이르면 다음 달부터 순차적으로 길고양이 급식소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길고양이 급식소는 안정적이고 위생적인 먹이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중성화 수술을 통해 개체 수를 조절하는 역할을 한다.

지역 내 캣맘들로 구성된 자원봉사자들은 길고양이 급식소를 청결하게 관리하면서 길고양이에게 안정적이고 위생적인 먹이를 제공해 동물복지를 강화하는 데 힘을 보탤 예정이다.

이와 함께 동물병원, 캣맘 등 길고양이 보호단체 회원들은 급식소에 모이는 고양이를 포획해 중성화수술을 실시함으로써 개체 수를 조절해 주민불편 최소화에 동참한다. 올해 6월말까지 길고양이 811마리에 대해 중성화수술을 실시했고 하반기에도 계속 이어갈 예정이다.

 

황권주 전주시농업기술센터 소장은 “길고양이도 우리와 같은 소중한 생명으로, 돌봄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라며 ”길고양이 급식소 운영이 단순히 길고양이만을 위한 것이 아닌 사람과 동물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도시 생태계를 위해 반드시 필요하며, 생명존중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길고양이 급식소 관련 기타 자세한 사항은 전주시 동물복지과(063-281-5073)로 문의하면 된다.





        트위터로 보내기  

   

 
 




  인터넷 전주한옥마을 | 전주한옥마을 비빔공동체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건산2길 20길 | 대표자 전화: 010.9501.5123
제호: 인터넷 전주한옥마을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190 발행 편집인: 정세량 | 등록일: 2016년 12월12일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 정세량 010-9501-5123 / jungcell@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