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외국인 코로나19 백신 접종 지원



전북교육신문 제휴 [ social / 전주 ] 2021년 10월 12일 15시23분59초

전주시는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사전예약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외국인 거주민들을 대상으로 동행 및 통·번역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한국어가 익숙하지 않은 외국인들이 백신접종을 위한 온라인 사전예약을 하기 어려운 데다 사전예약 후 예방접종센터나 접종병원을 방문할 시에도 의사소통에 애로를 겪고 있는 데 따른 조치다.

시는 전주시다문화이주민플러스센터, 전북이주여성상담소와 협력해 외국인들을 대상으로 예방접종 동행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동행을 원하는 외국인은 접종일 전 전주시다문화이주민플러스센터 또는 전북이주여성상담소에 방문 또는 전화로 신청하면 된다.

이와 함께 시는 외국인들의 코로나19 접종 예진표 작성과 사전 예진 등을 위해 3자간 전화통역 서비스를 제공하고, 온라인 사전예약을 위한 번역 서비스도 지원 중에 있다.

이에 앞서 전주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와 전북이주여성상담소, 전주시외국인노동자쉼터에서는 사전예약 방법과 백신접종 절차가 담긴 안내문을 영어, 중국어, 베트남어, 네팔어, 캄보디아어, 러시아어 등 외국어로 번역해 배포했으며, 시는 베트남인회, 중국동포모임, 자조모임 등 외국인 공동체와 SNS를 활용해 신속한 백신 접종을 독려하는 데 주력해왔다. 또 현재까지 1000여 명이 넘는 외국인에게 백신 접종 상담을 진행하고, 352명의 미등록외국인에게 사전예약 및 동행 서비스를 지원한 결과, 총 6700여명(67%)의 외국인이 1차 접종을 마쳤다.

민선식 전주시 복지환경국장은 “외국인 유학생, 동포, 근로자 등의 백신 접종률을 높여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자 이 같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외국인들의 복지 증진을 위해 유관기관과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주시에 거주 중인 등록외국인은 8633명으로 전라북도 전체 등록외국인의 약 28%를 차지하고 있으며, 시와 생활권이 인접한 군산, 익산, 완주에도 1만3184명의 외국인이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로 보내기  

   

 
 




  인터넷 전주한옥마을 | 전주한옥마을 비빔공동체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건산2길 20길 | 대표자 전화: 010.9501.5123
제호: 인터넷 전주한옥마을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190 발행 편집인: 정세량 | 등록일: 2016년 12월12일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 정세량 010-9501-5123 / jungcell@daum.net